철도원
하얀 눈으로 뒤덮인 시골 마을 종착역, 호로마이...
평생 호로마이 역을 지켜온 철도원,

눈이 내리면 그는 고개 들어 눈송이를 쏟아내는
먼 하늘을 하염없이 바라본다.
지난 날 잃어버린 소중한 이들의 흔적을 찾아...

17년전 겨울 어느날... 철도 위에서 '오토'가
열차를 점검하고 있을때 우유빛 고운 얼굴의
아내가 그에게 달려왔다. '아기가 생겼어요.
드디어 우리의 소중한 아기가요...' 기쁨에
어쩔 줄 몰라하는 천진난만한 아내,'시즈에

'오토'의 넓은 어깨에 안겨 너무나 행복해하는
그녀를 '오토'는 포근하게 안아주었다.
오랜 기다림 끝에 태어난 딸에게 '오토'와
'시즈에'는 '눈의 아이'라는 뜻의 '유키코'란
이름을 지어줬다.

하지만 행복은 잠시...

'유키코'가 태어난 지 두 달 쯤 된 어느 날,
급작스런 열병에 걸린 아이를 데리고 병원에
갔던 아내는 눈처럼 차갑게 식어버린 딸의
시신을 안고 돌아왔고,딸의 죽음을 지켜보지
못한 채 어김없이 역을 지키고 있던 '오토'의
가슴엔 깊은 상처가 자라나기 시작했다.
그리고 또다시 아내 '시즈에'가 깊은 병을 얻어
큰 병원에 입원하는 날도 '오토'는 역에 남아
슬프도록 맑은 눈으로 자신을 바라보는 아내를
홀로 보내고 말았다. 그렇게 떠난 아내마저
쓸쓸히 '유키코'가 있는 하늘로 가버리고...

'오토'의 정년 퇴임을 앞둔 새해 아침...

눈 쌓인 플랫폼을 치우고 있던 '오토'에게 낯선 여자아이
하나가 인사를 한다.

가슴에 인형을 안고 천진스레 웃고 있는 소녀는 처음부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