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기자 선주는 조카 상미의 갑작스런 죽음에 의문을 품고 있다.
상미와 함께 여행을 다녀온 세 친구도 그날 같은 시간에 죽었다.
사인은 모두 심장마비.

선주는 신문기자의 본능적 직감으로
이들의 죽음에 뭔가 불길한 암시가 있음을 느낀다.

이 이상한 죽음에 의문을 가진 또 한 사람,
바로 그들을 부검했던 최열이다.
선주는 최열을 찾아가나 그는 히스테리컬한 냉소로 응할 뿐이다.

사건을 추적하던 선주는 그들이 여행 중에 묵었던 콘도에서
비디오테이프 하나를 발견한다.
기괴하고 섬뜩한 영상으로 가득 찬 화면,
그리고 그 뒤를 따르는 의미를 알 수 없는 명령.

"너희는 이제 일주일 후 이 시간에 죽을 것이다.
살고 싶으면 이것을 실행하라."

그러나 테잎은 거기서 끝나 있다.

이제 선주도 일주일이라는 죽음의 시간에 걸려들었다.
그러나 그녀에게 닥친 더 끔찍한 절망.
하나뿐인 딸까지도 그 테이프를 본 것이다.

선주는 다시 최열을 찾아간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