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칙왕
어눌하고 소심한 은행원 임대호,
지각대장에 실적은 형편없고... 하는 일마다 되는 것 하나 없는 실로 한심한 남자다. 하지만 그의 가슴속엔 남들 모르는 뜨거운 불덩이가 이글거리고 있다.

상사인 부지점장으로부터 온갖 구박에 시달리는 지겨운 일상들. 우연한 기회에 왕년의 프로레슬러이자 현재 체육관을 운영하는 장칠삼관장을 만나게 되고, 그로부터 레슬링을 배우게 되면서 새로운 인생이 열린다...

매일밤의 고된 훈련 속에 점점 재미를 붙이게 되는 대호, 그는 변화하기 시작한다. 부지점장의 헤드락을 멋지게 피할 수 있고, 지난 번에 당한 깡패도 때려눕히고, 한마디로 신나는 인생이다.

예상외로 너무나도 열심인 대호의 태도에 감탄한 장관장과 그의 딸 민영은 대호를 진짜 레슬러로 만들 생각을 하게 되는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