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노명 베이커리
사랑하는 가족과 안락한 보금자리에 행복해하며 살아가는 빵굽는 남자 주노명 . 그러나 어느날 부턴가 그의 아내 한정희가 깊은 한숨을 쉬고 있는 모습을 보게 된다.주노명은 사랑하는 아내의 미소를 되찾고자 갖은 노력을 다해보지만 별다른 효과를 보지 못한다. 그러던 어느날 시무룩하던 아내가 활짝 웃고 있는 것이 아닌가? 그것도 빵집에 찾아온 초라한 남자 박무석으로 인해...

한편으론 다행이다 싶었지만 슬그머니 밀려오는 질투심, 그리고 아내가 외출만 하려면 마구 펼쳐지는 상상. 궁금함에 미행을 하다가도 그녀의 햇살같은 미소를 잃게 되는 것이 두려워 되돌아온다. 그러던 어느날, 빵집을 제집 드나들 듯 오가던 박무석의 발길이 끊기고, 모래바람 같은 메마른 한숨은 다시 아내의입에서 새어나온다. 안절부절 못하던주노명은 박무석의 아내 이해숙이 금족령을 내렸기 때문에 그가 빵집에 나타나지 않는 것을 알게 되고, 급기야는이해숙을 설득하러 다가간다.

그러나 차가운 이해숙 ... 주노명은 그녀의 마음을 녹이기 위해빵을 굽기 시작한다.

자존심을 걸고 정성을 다해 만든주노명의빵은 얼음장 처럼 차갑던 이해숙의 마음까지도 서서히 녹여간다. 사랑과 혼신을 다해 만든 빵은 누구나 알아보는 듯 '주노명 베이커리'엔 그의 빵을 맛보려는 사람들이 구름 처럼 몰려들기 시작한다. 그리고 오해의 빗장이 풀린이해숙과 주노명 사이엔 예기치 않던 달콤한 로맨스가 싹트기 시작하는데...

주노명과 이해숙, 박무석과 한정희, 이들의 로맨스는 점점 더 미묘한 감정으로 빠져드는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