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를 타고 올 누군가를 기다리는 한 노파의 회상으로 영화는 시작된다.

시골 혼인식. 열 여섯의 순이는 겨우 열살쯤 되었을 어린 아이를 신랑으로 맞아 들이고, 어린 신랑의 철없음과 시어머니의 혹독한 시집살이로 힘겹게 10년여를 보낸다. 나이가 장성해 유학을 갔던 신랑은 신(?)여성을 한명 데리고 오고, 순이는 어느 바람이 몹시 불던 날 밤 둘의 밀회장면을 목격한다. 남편이 자신과 이혼하겠다고 시어머니에게 말하는 것을 듣게된 순이. 하지만 자신을 미워해서 혹독한 시집살이를 시킨다고 생각했던 시어머니는 예상외로 순이에게 이집의 며느리는 순이 하나뿐이라는 말을 하며 위로한다. 순이는 시어머니의 따뜻한 마음을 간직하고 집을 나온다.

몇년이 지난후 한껏 무르익은 여름날. 옹기를 파는 덕순(김명곤)은 고운 모습의 순이가 혼자 사는 것을 알게 된다. 덕순은 어느날 술을 마시고, 그 술기운에 순이를 보쌈해오고, 순이는 덕순이 자신을 좋아하는 것을 알고 둘은 그날부터 같이 살게 된다. 산 속 옹기터에서 순이는 생애 처음으로 남녀간의 사랑을 알고 사랑에 흠뻑 취해 행복한 나날을 보내게 되지만, 옹기를 팔러 나갔던 덕순이 술에 만취해 갑자기 온 비로 불어난 개울가를 건너다 빠져 죽게 되어, 다시 순이는 혼자 몸이 되는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