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렌
걷잡을 수 없는 불길이 야수처럼 덤벼드는 화재현장...

죽음의 그림자가 큰 원을 그리며 사방을 훑어내리는 순간, 심장 박동보다도 더 거칠게 불 속으로 뛰어드는 두 남자가 있다. 불꽃처럼 뜨거운 감정을 가진, 그래서 늘 위험만을 쫓아 다니는 "준우(신현준)", 이성적인 판단과 합리적인 행동만이 현장을 진압할 수 있다고 믿는 "현(정준호)"... 지난날 암벽 등반과정에서 서로에게 지울 수 없는 치명적인 상처를 남긴 두 사람은 같은 구조대에 배치를 받게 되면서 결코 반갑지 않은 재회를 한다.

첫 출근일, 철수명령에도 불구하고 화재현장에 남아있는 사람을 구하려 불 속으로 뛰어드는 '준우'와 이를 막아서는 '현' 사이에 대립이 생긴다. 결국 '현'과 주먹다짐까지 벌인 후 현장진입을 포기한 '준우'... 이때, 구조대원들이 철수해버려 가족을 불 속에서 잃어야 했던 '형석'은 '준우'를 막아선 '현'에게 아내와 딸을 잃은 데 대한 복수를 결심하고 '형석'의 시선은 줄곧 집요하게 '현'의 뒤를 쫓기 시작한다.

한편, '준우'의 곁에는 그를 자신보다 더 사랑하는 '예린'이라는 여인이 있다. 거침없이 불 속으로 뛰어들며 자신을 돌볼 줄 모르는 '준우'의 아슬아슬한 삶을 안타깝게 지켜보는 '예린'... 계속되는 화재진압 현장에서 무모한 화재진압과 구조방법을 놓고 '준우'와 '현'의 갈등은 깊어지고, 서로에 대한 반감도 더해간다. 그즈음, 예기치 못한 사고 현장에 '예린'이 있음 을 알게되고 두 사람은 사고 장소로 함께 출동하는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