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적비연수
단 - 이별마저 받아들인 한없는 사랑(김석훈)
적 - 절대적이고 비장한 사랑(설경구)
비 - 이룰수 없는 운명을 타고난 슬픈 사랑(최진실)
연 - 소유할 수 없는 애절한 사랑(김윤진)
수 - 사랑마저 저버린 야욕의 화신(이미숙)


하늘과 땅을 다스리는 정령의 신산 아래 매족과 화산족이 살고 있었다. 천하를 다스리겠다는 매족의 욕망은 화산족과의 전쟁으로 이어지고 급기야 신산의 저주를 받는다. 신산의 저주로 매족은 모든 것을 잃고 척박한 땅으로 쫒겨나고, 부족 재건의 날만을 기다린다.

수백년이 흐른후, 매족의 여족장 수는 부족의 영생과 천하를 지배하려는 야욕을 이루기 위해 화산족의 한과의 사이에서 비를 잉태한다. 매족이 부활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신산의 맥을 끊어버리는 것이고, 그것은 비의 피를 받아 '천검'을 이뤄야 한다. 뒤늦게 진실을 알게 된 한은 비를 죽음 직전에서 구해 사랑때문에 떠났던 자신의 고향 화산마을로 향한다.

이제 화산족으로 살게 된 비는 같은 또래의 무사 단과 적, 그리고 왕손인 연과끈끈한 우정을 나누며 외로움을 달랜다. 화산족 최고의 무사이자 족장의 후계자로 지목된 적은 연과 결혼을 준비하고, 단은 신산의 제물로 밖에 살 수 없는 비의 비극적인 운명을 알지 못한채 사랑에 빠진다. '천검'이 깨어날 월식이 다가오자 위협을 느낀 신산은 비를 부르고, 화산마을은 피와 죽음으로 얼룩진 채 아수라장이 된다.

비는 자신때문에 생기는 불행을 막기 위해 신산으로 떠날 결심을 하게된다. 비는 사랑하는 단과의 아쉬운 이별을 뒤로 한 채 적과 연의 호위를 받으며 신산을 향해 떠나고, 매족은 비를 찾기위해 대규모 군사들을 이끌고 화산마을로 향하는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