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달리다
신쥬쿠 경찰서 생활안정과 형사 야마다는 한국인 정보원 수길과 결탁, 신쥬쿠 야쿠자조직에 경찰정보를 흘려주고 돈을 벌면서도 계속해서 범죄를 수사하는 기묘한 사람이다. 야마다에게는 상해미인 도화가 있다.야마다는 모르고 있지만 사실 도화는 수길과 함께 암달러, 매춘, 밀입국, 비밀 도박장, 강도질을 하는 상해유민의 여자 두목이다. 이들 세 사람은 신쥬쿠, 가부키죠에서 자기 욕망대로 살아가고 있다.

야마다는 외국인 인신매매범에게 빼앗은 마약을 동료에게도 억지로 놓아주고 흥분한 상태에서 술집 여자 삐끼를 강간, 가게를 난장판으로 만든다. 포주가 경찰을 부르려하자 야마다는 냉정하게 대답한다. '강도, 사기, 공갈, 폭행, 상해죄로 전원체포!'

수길은 집에 오자마자 죽어있는 도화를 발견한다. 급히 달려온 야마다와 함께 사랑하는 사람의 시체를 앞에 두고 눈믈을 흘리고, 서로 죄를 뒤집어 씌우려는 두 사람은 진상규명을 위해 도화의 사체를 메고 신쥬쿠 거리를 방황한다.둘은 한국인 야쿠자 두목 권전의 이름을 떠올리고 복수를 결심한다. 그런데 갑자기 수길이 납치되고, 경찰에 공을 세워주고 조직을 지키려는 권전으로부터 일종의 경찰과의 뒷거래인 권총의 운반을 명령받는다.

그런데 수길이 나타난 것은 한창 현장검증이 벌어지고 있을 무렵, 수길은 경찰들 앞에서 갑자기 총을 쏘고, 도망치는 수길과 뒤쫓는 야마다, 경찰들. 오오쿠보, 코마극장, 알타스튜디오 앞, 신쥬쿠 한가운데를 달리고 또 달린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