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시나리오 소식

■ 35만원 들인 영화도 볼만하죠?
-'너무 많이 본 사나이' 감독 손재곤

무서운 시네마 키드들이 기존 영화 시장에 속속 도전해오고 있다.

다른 영화에서 쓰다 남은 필름과 피까지 동원한 저예산 영화 '죽거나 나쁘거나'의 유승욱 감독에 이어, 18일 부천 환타스틱 영화제에서는 또하나의 초저예산 영화가 출현, 박수 갈채와 주목을 동시에 받았다.

16㎜로 찍은 64분짜리 영화 '너무 많이 본 사나이'와 이 영화 속편 격인 '감독 허치국' 두편을 잇달아 상영한 이날 부천 시청 대강당은 120분 내내 폭소가 터져나왔고 2부 종영은 박수로 마감됐다. 벌써 일반 극장 상영까지 거론되고 있는 이 영화 감독은 28세 손재곤씨. 한국외대를 나와 네오영화 아카데미와 한겨레영화학교에서 뒤늦게 영화를 배운 그의 영화 경력은 1분짜리 16㎜와 5분짜리 비디오 2편이 전부다.

"이렇게 될 줄 몰랐습니다. 친구들과 함께 보려고 밥값 아껴 만든 건데, 황당하기도 하고..."

영화 제목에서 벌써 눈치 챌 수 있듯, 손재곤의 영화는 히치콕에 대한 선망과 존경이 담긴 영화광 이야기다. 창 너머로 이웃집을 염탐하는 '이창' 모티브로 시작, 브라이언 드 팔마의 '드레스 투 킬'을 넘어 '현기증'으로 발전한다. 제목 '너무 많이 본 사나이'는 히치콕의 '너무 많이 안 사나이'의 패러디, 2편 제목 '허치국'은 히치콕을 재치있게 한국식으로 구부린 이름이다. 영화로 날이 지고 새는 시네마 키드 손재곤의 첫 장편은 가난과 재치, 삼행시식의 농담으로 가득하다. 영화의 마술적 흡인력에 빠져들어가는 주인공은 곧 요즘 영상 세대들의 자화상이다. 밥값을 아껴 영화를 만드는 감독 자신이 곧 영화 주인공이며 관객이다. 영화학교 동기생 모임인 M16의 전폭 지원으로 태어난 '너무 많이 본 사나이'는 35만원이란 믿을 수 없는 초저예산으로 탄생했다.

"당연히 '도그마' 제작방식을 택했지요. 마침 친구가 구입한 디지틀 비디오 레코더(소니VX1000)가 있어서 조명, 음향기재 없이 가기로 했습니다. 스탭은 저와 조감독, 촬영 감독 딱 셋이었습니다"

경비 때문에 촬영은 딱 일곱번으로 제한됐다. 몫돈이 든 건 녹화 테이프값. 8만원 들었다. 편집기 빌리는데 5만원, 모두 친구들인 배우 출연료는 물론 없고, 촬영 쫑파티 회식비에 5만원을 썼다. "참, 영화 속 '동대문구 최다 무협시리즈 구비'라는 플래스틱 팻말을 만드는 데 5천원이나 썼어요."

그러니, 영화의 기술적 측면에선 이야기가 안된다. 야간 실외 장면은 노출 부족으로 벌겋게 번지고, 실내는 형광등 빛으로 창백하다. 배우(!)들 연기도 아마추어 수준 그대로다. 그러나 이 영화에서 중요한 것은 기상천외한 상상력과 기지와 유머 넘치는 대사, 영화에 대한 진정성이다. 영화 그 자체가 소재이며 주제이고 모티브이며 플롯이다.

한 남자가 건너편 집 여자 옷 벗는 것을 보고 비디오 가게서 빌려온 테이프에 녹화를 시작하는 것으로 영화는 출발한다. 살인자에게 들킨 그는 비디오 테이프를 반납기에 집어 넣은 후 살해당한다. 이야기는 여기서부터 시작이다. 살인범은 금방 회수된 비디오들 속에서 자기가 찍힌 것을 찾으려 하지만, 회원 가입부터 해야 한다. 신분증을 가지러 집에 갔다 온 동안, 회수된 비디오는 수만개 비디오 더미 속으로 사라져버렸다. 이제 살인범은 피살자가 즐겨봤다는 액션 스릴러를 통독하기 시작한다. 피살자와 살인범 모두 '너무 많이 본 사나이'인 것이다.

2부 '감독 허치국'은 1부의 성공에 힘입어 제작비가 무려 14배가 뛰었다. 지난 연말 1부 가 공개되자 넥스트 필름에서 5백만원을 지원했다. 출연자도 늘고 스탭도 늘었다. 조명 등 기자재도 다양해졌다.

"준비 기간이 짧기도 했지만, 1부보다 밀도가 떨어지고 현실적인 문제를 더 절실히 느낀 기회였습니다. 영화 만드는 데 대한 두려움을 실감하게 됐습니다"

가난과 상상력으로 중무장했던 그가 이대로 곧장 주류 영화로 들어갈지, 내공을 더 닦을 시간을 가질지, 두고 볼 일이다.

-조선일보 박선이 기자(sunnyp@chosun.com)


■ 신세대 에로배우 이선영 시나리오 작가 데뷔

신세대 에로배우 이선영(20)이 시나리오 작가로 데뷔한다. 이지필름과 연봉 1억원에 전속계약을 맺어 화제가 됐던 이선영은 최근 자신이 직접쓴 '퀸'이라는 작품을 찍고 있다. 에로배우가 시나리오를 쓴 것도 이례적이지만 자신의 시나리오에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것도 전례가 없던 일이다. '퀸'은 섹스 중독증 환자인 정신과전문의와 백화점 사장 딸과의 로맨스를 그린 것으로 이선영은 백화점 사장의 딸로 나온다. 지난달 출시된 '귀족'에서 파격적인 정사연기를 펼쳤던 이선영은 이번 작품에선 터널안 정사 등의 이색장면을 선보이게 된다.

<스포츠 조선-이유현 기자>


■ 게임시나리오 공모전 대상 박성환씨

-"아이디어만 있으면 누구나 도전 가능해요"-
"컴퓨터게임은 단순한 오락이 아닙니다. 현실과 무관한 가상의 공간이 만들어지지만 그 안에는 나름대로의 철학과 배울 점이 담깁니다"

한국정보문화센터가 실시한 제3회 게임시나리오 공모전에서 <천도비록>이란 게임시나리오로 대상을 수상한 박성환군(23·동국대 2년). 고교시절 이과출신인 데도 컴퓨터게임 시나리오를 작성하기 위해 인도철학과에 입학한 게임마니아다.

이 시나리오는 게임제작사나 잡지사·PC통신 동호회 등에 곧 배포되고 상품화시키기를 원하는 업체에 각종 지원도 주어지게 된다.

"조선초기 이성계가 한양천도를 준비할 때 일어났음직한 사건을 다뤘습니다. 무엇보다 당시 한국불교의 모습을 철저하게 고증하는 데 힘을 쏟았습 니다"

이 작품은 한양을 둘러싼 남산·인왕산·북한산·낙산에 출몰한 악귀를 하나씩 물리쳐 나간다는 내용. 당시 혼란스런 사회분위기에서 절개를 지키는 충신이나 핍박받는 백성들의 이야기가 잘 스며들어 게임속에서 저절로 역사공부도 하게되는 시나리오다.

"게임시나리오란 말 그대로 게임의 줄거리를 만드는 것입니다. 게임화 될 수 있도록 등장인물과 내용구성을 그럴듯하게 글로 꾸며내야 합니다. 어려운 프로그래밍 언어를 몰라도 아이디어만으로 승부할 수 있어 누구나 도전가능한 분야죠"

이 작품은 하지만 단순한 아이디어 차원의 시나리오가 아니다. 박군은 게임의 배경이 되는 조선초기 사회를 철저히 고증하기 위해 학교 도서관과 연구실에서 1년 반동안 200∼300권의 책을 뒤졌다. 작품 분량도 A4용지 100장정도로 바로 게임제작에 들어갈 수 있을 만큼 세밀하다.

게임처럼 조금씩 힘과 경험을 쌓아 세계적으로 이름을 날리는 게임을 하나 내놓는 게 그의 꿈이다.

<경향신문 전성철기자>


top